중국 대표단 오늘 워싱턴DC도착… 타결 임박 기대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중국과의 2차 무역 담판을 앞두고 '채널 고정'을 외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북한 억류 미국인 3명의 석방 문제를 놓고도 같은 표현을 쓴 적이 있어 미·중 간 무역협상 타결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중국과 무역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그들은 미국으로부터 오랫동안 연간 수천억 달러를 벌어들였다"며 "계속 주목하라! ( Stay tuned!)"고 말했다.

'Stay tuned'는 '채널 고정'의 뜻으로도 해석되는 말로, 트럼프 대통령이 세간의 관심을 끄는 사안에 대한 발표가 임박했을 때 즐겨 사용하는 표현이다.

그는 지난 2일 트위터에 억류자 석방 문제와 관련, 이 표현을 쓰며 물밑협상이 타결됐음을 시사했으며, 실제 이들은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함께 지난 10일 귀환했다.
이에 따라 미 중간 2차 무역담판 성사를 위한 물밑협상이 상당히 진척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 언론 등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경제 책사인 류허(劉鶴) 부총리는 시 국가주석의 특사 자격으로 15일 워싱턴DC에 도착,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등과 함께 양국 무역갈등을 풀기 위한 협상을 재개한다.

앞서 미·중 무역대표단은 이달 초 베이징에서 1차 담판에 나섰으나, 양국 통상 갈등의 요인이 됐던 무역 불균형, 첨단기술 등 핵심 사안에서 대타협을 이루는 데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미 상무부가 대북 및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제재를 결정, 존폐 기로에 놓인 통신장비업체 ZTE(중싱·中興 통신)에 대해 최근 "신속하게 다시 사업할 수 있도록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협력하고 있다"며 협상에 앞서 제재완화를 시사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 글에서 ZTE 이슈와 관련, "우리가 중국과 협상하는 큰 무역협상, 그리고 나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개인적 관계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언급, 큰 틀의 무역협상을 위해 ZTE 제재 건을 협상 카드로 활용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는 해석을 낳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