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주총서 반대표 행사 권고
현대차 "국내법 이해 못해 유감
끝까지 주주들 설득하겠다"
현대자동차그룹의 현대모비스(231,0003,500 -1.49%)와 현대글로비스(138,5001,500 -1.07%) 간 분할·합병 계획과 관련해 세계 유력 의결권 자문사들이 반대 의견을 잇따라 냈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는 15일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대표를 행사하라고 주주들에게 권고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ISS는 이날 “거래 조건이 한국 준거법을 완전히 준수하고는 있지만 해당 거래는 현대모비스 주주들에게 불리해 보인다”며 오는 29일 열리는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반대표를 행사하라고 주주들에게 권고했다.

앞서 ISS와 세계 양대 의결자문사로 꼽히는 글래스루이스도 현대차그룹 개편안에 대해 “의심스러운 경영 논리”에 바탕을 둔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주주들에게 반대표를 행사하라고 권고했다.
현대모비스는 주주총회에서 핵심 부품 사업 부문과 모듈·AS부품 사업 부문으로 분할한 다음 모듈·AS부품 사업 부문을 현대글로비스에 합병하는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앞서 행동주의 투자자 펀드 엘리엇도 이번 개편안이 타당하지 않고 불공정하다며 현대모비스 주총에서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지난 11일 공언했다.

ISS 결정에 대해 현대차그룹은 “순환출자 규제, 자본시장법 등 국내 법규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의견을 제시해 심히 유감”이라며 “분할 합병으로 현대모비스는 미래 경쟁력 및 기업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으며, 지배구조 개편안의 당위성과 취지에 대해 주주들을 끝까지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