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고위관계자 밝혀
"CIA 내 北 전담인력만 700명"

미국이 지난해 북한의 6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에 대응해 20여 개의 대북 군사옵션 시나리오를 구체적으로 준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15일 기자들과 만나 최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방북 당시 동행한 앤드루 김 중앙정보국(CIA) 코리아임무센터(KMC) 센터장(사진)을 만나 이야기를 나눈 일화를 소개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워싱턴DC에서 김 센터장을 만났을 때 미국이 20여 가지의 대북 군사옵션을 준비했다는 걸 알았다”며 “단순한 타격 또는 참수작전 정도가 아니라 구체적으로 각 시나리오들이 어떻게 실행되고 북한이 반응할 때 어떻게 대응할지 등까지 논의되고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은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한 지 한 달이 지난 시점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이에선 온갖 ‘말폭탄’이 오가며 한반도 정세 긴장이 최고조에 달한 시기였다.
그는 “당시 전율을 느꼈다”며 “한반도에서 전쟁을 막는 일, 평화를 만드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 절감했다”고 말했다. 또 KMC에는 600∼700여 명이 근무 중이며, 백악관에도 김 센터장이 사용할 수 있는 별도의 사무실이 마련돼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과 미국이 이미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폼페이오 장관의 1차 방북을 조율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또 “평창올림픽 당시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한국에 왔을 때 김 센터장이 한국에 남아서 맹경일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부장을 만나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의 회담을 사실상 만들었다”고 말했다. 김 센터장이 미·북 정상회담의 핵심 고리라고도 설명했다.

이로써 그동안 유력 시나리오로만 제기됐던 우리 정부의 국가정보원과 CIA, 북한 통일전선부의 ‘3각 라인’ 존재가 사실로 확인됐다.

이 관계자는 현재 CIA 직원들이 평양에 남아 미·북 정상회담의 막판 조율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도 전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