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대비 15% 증가한 1조2696억원, 영업이익이 36% 감소한 249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호텔롯데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번 공시는 국제회계기준(K-IFRS) 1115호 도입에 따라 특정원가(직매입을 제외한 일부 상품의 원가) 등이 제외된 매출 변경분이 소급 반영됐다.

전체 매출 가운데 국내 매출은 1조 2228억원으로 전년 대비 14% 증가했다. 사드 여파로 중국인 단체관광객의 발길이 끊기고, 중국 보따리상 따이공 수요가 늘면서 시내면세점 매출이 19% 늘었다. 공항점 매출은 전년 대비 2% 감소했다.
해외점 매출은 전년 대비 52% 신장했다. 흑자를 기록하며 안정정인 정착에 성공한 베트남 면세사업과 전년 대비 35% 성장한 일본 면세사업을 바탕으로 해외 매출이 늘었다.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36% 감소했지만 사드 여파 속에서 각종 비용절감 효과가 상당부분 긍정적인 작용을 한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시내점 영업이익은 1005억원을 기록했으며, 공항점은 67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올해 롯데면세점은 해외 신사업 확장에 기대가 크다. 롯데 관계자는 "특히 6월 오픈 예정인 나트랑 공항점을 포함해 호찌민, 하노이 등 베트남 주요도시 및 기타 국가에 추가 출점을 검토 중이며 이를 통해 향후 해외점 매출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