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15일 북한의 점진적(incremental) 비핵화 주장이 다음달 북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문 특보는 이날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한 세미나에서 "미국, 한국, 일본 국민은 물론 트럼프 대통령도 다음달 12일 북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점진적인 접근(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때 무언가 큰 것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