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이해영 감독이 영화 연출 계기를 설명했다.

5월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배우 조진웅, 류준열, 박해준, 차승원, 이해영 감독이 참석했다.

이번 영화로 전작들과는 전혀 다른 스타일의 작품을 연출한 이해영 감독은 “이해영 같지 않은 영화로 봤다면 기분 좋다. 새로운 영화를 찍고 싶다는 열망이 강했을 때 ‘독전’ 시나리오를 받았다”며, “‘이 영화를 찍고 싶다’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독전’이라는 영화를 꿈꿨다. 안 썼던 근육을 처음으로 써보고 싶다는 굉장히 큰 욕심이 났던 작품이었다”고 연출 계기를 전했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이다.

한편, 영화 ‘독전’은 5월22일 대개봉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