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일자리 상황판 1년

악화되는 고용의 질
식당과 술집에서 일하는 상용 근로자가 분기 통계 기준으로 7년여 만에 감소한 반면 임시일용직은 1년 만에 늘었다.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업주들이 상용직을 임시직으로 대체한 데 따른 것으로, ‘고용의 질’이 나빠지고 있다는 방증이라는 게 전문가들 지적이다.

1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공개된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를 보면 음식점 및 주점업에 종사하는 상용 근로자(고용계약 기간 1년 이상 또는 고용계약 기간이 정해지지 않은 정규직)는 올해 1분기에 작년 동기보다 1598명(0.2%) 줄었다. 분기 기준으로 상용 근로자가 준 것은 2010년 4분기(-363명) 이후 29분기(7년3개월) 만이다.

월별로 보면 작년 12월 3935명, 올해 1월 1271명이 각각 감소했다. 2월에 6849명 늘어 일시 반전됐으나 3월에 다시 1371명 줄었다.
반면 음식점·주점 업종의 임시일용 근로자는 올해 1분기에 작년 동기보다 3394명 늘었다. 임시일용직이 늘어난 것은 작년 1분기에 이어 네 분기 만이다.

서비스 분야에서 상용 근로자 감소가 눈에 띄는 다른 업종은 사업지원서비스업(경비 및 경호 관련 서비스업)이다. 올해 1분기에 작년 동기보다 1만1595명 줄었다. 이는 2013년 2분기(-1722명) 이후 19분기(4년9개월) 만의 감소다. 이 업종의 임시일용 근로자는 2016년 1분기부터 8분기 연속 감소하다가 올해 1분기에 증가로 전환했다.

전문가들은 올 들어 경제 상황이 나빠지면서 고용 여건이 열악해졌고 시간당 최저임금이 지난해 6470원에서 올해 7530원으로 16.4% 인상돼 영세 기업 및 자영업자가 상용 근로자를 임시직으로 대체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