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위원회 의결

'AI 기술 하위권' 한국, 연구소 만들어 놓고도 2년간 방치

기업 출자 민간 AI 연구소에 年 150억 지원하기로 했지만
박근혜 정부 '적폐 논란'에 예산 삭감
정부가 인공지능(AI) 연구개발에 올해부터 5년간 2조2000억원을 투입한다. 인공지능대학원 신설 등을 통해 AI 전문인력 5000명도 양성한다.

AI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미국 중국 등 주요 국가들의 치열한 경쟁에 뒤늦게 뛰어든 것이다. 지난 정부가 대기업과 함께 AI 연구소를 세웠지만 ‘적폐’ 논란으로 사실상 2년 동안 방치돼 시간을 허비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15일 6차 회의를 열어 ‘AI 연구개발(R&D) 전략’을 심의·의결했다. 장병규 4차산업위 의장은 “한국의 AI 기술력은 미국 중국과 비교해 약하지만 정보통신기술(ICT)산업이 두루 발전돼 있고 분야별로 상당한 데이터가 축적돼 있어 AI를 개발·활용할 여건은 양호하다”고 말했다. 이번 ‘전략’에 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방, 의료, 안전 등 공공 분야에서 대형 AI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차세대 기술 분야의 중장기 투자도 확대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선 상반기 중 1조원 규모의 인공지능(AI) 반도체 기술개발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할 방침이다. 경진대회를 열어 우수연구진을 선발하고 후속 연구비를 지원하는 ‘AI R&D 챌린지’를 확대해 신약·미래소재 개발 등 다른 분야 R&D에도 AI를 융합한다.

정부는 AI R&D에 반드시 필요한 인재도 양성한다. 내년부터 2022년까지 인공지능대학원 6개를 신설하고 AI 연구 지원과 실무교육을 확대한다. 연구인력 1400명과 제품·서비스 창출인력 3600명 등 총 5000명의 AI 전문인력을 키워낸다는 계획이다.
AI 분야에서 협력형 연구기반도 조성하기로 했다.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중소기업 등이 AI 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2022년까지 학습용 데이터 1억6000만 건과 한국어 말뭉치 152억7000만 어절을 올해 초 만든 AI 허브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세계는 이미 ‘AI 기술 전쟁’이 한창이다. 미국, 중국, 일본, 유럽 등에선 기업은 물론 정부까지 전면에 나서고 있다.

반면 한국은 AI 전문인력이 부족하고 기술 수준도 미국, 유럽, 일본, 중국과 비교했을 때 최하위 수준이다. 가장 앞선 미국과의 기술 격차는 1.8년에 이른다. 과기정통부는 “AI는 단순한 신기술이 아니라 경제 성장에 비약적인 파급효과를 불러오는 경제·사회 대변혁의 핵심 동력이어서 기술력 확보가 시급하다”고 이번 전략 수립의 배경을 설명했다.

박근혜 정부는 2016년 ‘알파고 쇼크’로 한국형 AI를 개발하기 위해 민간기업과 손잡고 연구소를 설립했다. 그해 3월 당시 미래창조과학부는 AI 연구역량과 국내 데이터 활용 능력을 결집하려고 민간 주도로 기업형 연구소인 지능정보기술연구원(AIRI·현 인공지능연구원)을 설치하겠다는 계획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같은 해 7월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LG전자, SK텔레콤, KT, 네이버, 한화생명 등 7개 기업이 30억원씩 출자해 주식회사 형태로 AIRI가 출범했다. 정부는 당초 AIRI에 연간 150억원씩 5년간 총 750억원의 연구예산을 투입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맞물려 예산이 모두 삭감됐다.

이승우 기자/뉴욕=김현석 특파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