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총장의 직권남용 수사해야"
대검 "수사보강 지시일 뿐" 반박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과정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의 외압 의혹이 검찰 내부에서 잇따라 제기됐다. 수사 완결성을 높이라는 주문이었을 뿐이라고 검찰은 반박했다.

강원랜드 수사에 참여했던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사진)는 15일 기자회견을 열어 “문 총장이 작년 12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하려는 당시 이영주 춘천지검장을 호되게 질책하는 등 조사를 저지했다”며 “문 총장의 강요 혹은 직권남용 혐의점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 역시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달 1일 권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문 총장에게 알리자, 수사단 출범 당시 약속(수사권 독립)을 어기고 직접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대검 관계자는 “문 총장은 권 의원에 대해 분명한 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수사단을 질책한 것”이라며 “기존 구속자를 통해 증거를 충분히 확보할 수 있는 데다 의욕만 앞선 수사를 할 경우 ‘면피성 조사’라고 비판받을 것을 우려한 조치”라고 말했다. 또 “문 총장이 수사심의위 소집을 거부한 것이 아니고 검토하고 있다”며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것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