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고위급 회담 개최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 관련 남북 고위급 회담이 16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열린다.

통일부는 15일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이행 방안 협의를 위한 남북 고위급 회담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우리 측에선 수석 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김남중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류광수 산림청 차장 5명이 참석한다.

이에 따라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 연결 대책을 협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림 협력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전망이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