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복지재단은 빗길 고속도로에서 대형 참사를 막기 위해 고의 사고를 낸 한영탁 씨(사진)를 15일 ‘LG 의인상’ 수상자로 결정했다.

한씨는 지난 12일 제2서해안고속도로 조암나들목 인근에서 한 차량이 중앙분리대와 충돌한 뒤 멈추지 않고 계속 전진하는 것을 목격했다. 사고 차량 옆을 지나던 한씨는 운전자가 조수석 쪽으로 기댄 상태로 의식을 잃은 것을 보고 자신의 차량으로 막아 멈춰 세운 뒤 사고 차량으로 달려가 창문을 망치로 깬 후 운전자를 밖으로 끌어냈다. 한씨는 “운전자가 의식을 잃은 상태여서 더 큰 사고가 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긴박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누구라도 사고 차량을 도우려고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충돌로 자신도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인데 비가 오는 고속도로에서 달리는 차량을 막아선 한씨의 용감한 선행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에서 수여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LG 의인상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뜻에 따라 2015년 제정됐으며 지금까지 72명이 수상했다.

현대자동차도 한씨에게 2000만원 상당의 신형 벨로스터를 지급하기로 했다. 한씨가 타고 있던 차량은 현대차의 투스카니. 현대차는 사고 소식을 듣고 한씨에게 차량 수리비를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씨가 그러나 “크게 망가진 상태가 아니라 괜찮다”고 하자 아예 신형 차량을 제공키로 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