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34억4천만원, 민주 33억8천만원, 바른미래 24억7천만원 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올해 2분기 경상보조금 106억4천여만원을 7개 정당에 지급했다고 15일 밝혔다.

정당별로 보면 자유한국당이 34억4천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더불어민주당이 33억8천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바른미래당 24억7천만원, 정의당 6억8천만원, 민주평화당 6억4천만원, 민중당 2천만원, 대한애국당 750만원 순이었다.
선관위 경상보조금은 정치자금법에 따라 국회 교섭단체(20석 이상)를 구성한 정당에 총액의 50%를 먼저 균등 배분하고, 5석 이상 20석 미만의 정당에는 총액의 5%씩을 나눠준다.

의석이 없거나 5석 미만의 의석을 가진 정당은 일부 조건을 충족하는 경우에만 총액의 2%씩을 지급한다.

이같이 배분한 뒤 남은 금액 중 절반은 다시 의석수 비율에 따라 지급하고, 또 나머지 절반은 지난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의 득표수 비율에 따라 배분한다.

이 기준에 따라 한국당은 의석수가 15일 기준 113석으로 민주당(118석)보다 5석이 적지만, 20대 총선 득표수 비율에서 민주당을 앞서 6천만원가량 많은 경상보조금을 받게 됐다.

한편, 선관위는 6·13 지방선거에 후보자를 낸 정당에 주는 선거보조금과 장애인·여성 추천 보조금을 오는 28일 기준으로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