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3년 연속 1위, 오타니 빠진 닛폰햄 최하위

올해 일본프로야구 선수 평균 연봉이 3천955만 엔(약 3억9천83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지지통신은 15일 일본프로야구선수회의 2018년도 선수 연봉 조사 결과를 인용해 12개 구단 735명의 평균 연봉이 지난해보다 129만 엔(1천262만원) 늘어난 3천955만 엔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조사를 시작한 1980년 이후 최고 금액이다.

연봉 1억 엔(약 9억7천829만원) 이상인 선수는 전체의 10.7%인 79명에 달했다.

올 시즌 KBO리그 선수들의 평균 연봉은 1억5천26만원이다.

KBO리그 평균 연봉이 꾸준히 오르고, 환율의 영향까지 더해져 일본프로야구와 연봉 격차는 지난해 2.8배에서 올해는 2.6배로 좁혀졌다.
소프트뱅크 호크스가 3년 연속 최고 평균 연봉 구단에 올랐다.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평균 7천만 엔을 돌파해 7천13만 엔을 기록했던 소프트뱅크는 올해는 7천826만 엔(약 7억6천561만원)으로 또 한 번 최고 연봉을 경신했다.

2위는 일본 최고 명문 구단인 요미우리 자이언츠(6천380만 엔)가 차지했다.

2년 연속 센트럴리그 우승을 차지한 히로시마 도요카프는 지난해 대비 665만 엔 증가한 3천432만 엔으로 6위에 올랐다.

지난해까지 6년 연속으로 최하위였던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는 681만 엔 늘어난 3천232만 엔으로, 8위에 자리했다.

닛폰햄 파이터스가 1천107만 엔 줄어든 2천381만 엔으로 최하위로 떨어졌다.

메이저리그로 이적한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등 몸값 높은 선수들이 자유계약(FA) 등으로 빠진 영향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