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서울옥션 홍콩경매…"시작가 80억원 예상"
조선 달항아리는 추정가 20~30억원에 출품

국내에서 가장 '비싼' 미술가인 김환기(1913~1974)가 그린 대형 빨간색 점화가 경매에 나왔다.

서울옥션은 27일 홍콩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실시하는 제25회 홍콩경매에 김환기 1972년작 '3-II-72 #220'이 출품됐다고 15일 밝혔다.

'3-II-72 #220'은 붉은색 점들이 세로 254cm 가로 202cm 전체 화면을 채우고, 상단에는 푸른색 점들이 삼각형 꼴을 이루는 작품이다.

이 그림이 경매 시장에 나오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김환기 전면 점화는 '환기블루'로 불리는 푸른색 계열이 대다수다.

서울옥션 관계자는 "'3-II-72 #220' 경매 시작가는 80억 수준으로 본다"라면서 "낙찰되면 단번에 한국 미술품 기록을 다시 세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국내외 경매에서 가장 비싼 한국 미술품은 김환기 '고요(Tranquility) 5-Ⅳ-73 #310'으로, 지난해 4월 케이옥션 경매에서 65억5천만 원에 낙찰됐다.

이번 경매에는 달항아리로 불리는 백자대호(白磁大壺)도 추정가 20억~30억 원에 나왔다.

출품작은 높이 45cm, 지름 46cm로, 보존상태는 물론 작품 상태도 뛰어나다는 것이 서울옥션 설명이다.

백자대호를 비롯해 일본, 미국 등 해외에 흩어진 우리 고미술품 8점이 이번 경매에 나온다.

일본 교토에 소장된 '백자청화귀학문호'(白磁靑畵龜鶴文壺)와 '백자청화소상팔경문병'(白磁靑畵瀟湘八景文甁), 미국 컬렉터가 소장한 '요지연도'(瑤池宴圖)도 새 주인을 찾는다.

19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이우환의 모든 시리즈를 망라하는 작품 8점도 경매에 나왔다.

이번 홍콩경매 규모는 총 64점, 약 210억 원(낮은 추정가 기준)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