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 이해영 감독이 김성령의 적은 분량이 실제 촬영한 분량과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이해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진웅, 류준열, 박해준, 차승원이 참석한 가운데 작품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로, 인물들의 다채로운 캐릭터 플레이는 물론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를 예고해 기대를 모았다.

특히 조진웅, 류준열, 김성령, 박해준 그리고 차승원, 故 김주혁 등 카리스마 넘치는 강렬한 배우들의 멀티캐스팅으로 화제가 됐다.
이날 이 감독은 김성령의 적은 분량에 대해 "이야기를 촉발시키는 인물로서 존재감이 큰 배우분이 해주시면 좋겠다는 욕심이 있었다"며 "실제로 영화 속에 등장하는 비중은 짧지만 '독전'을 본격적으로 열고 촉발시키는 인물로서 충분한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성령 선배님과 처음 작업했는데 함께 '오연옥' 캐릭터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내가 많은 것을 배웠다. 선배님이 공부도 많이 하고 준비도 많이 하는 스타일이다"라고 김성령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독전'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