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지검장 "권성동·염동열 소환조사 보고에 보강수사 지시" 반박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과정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이 권성동 의원을 소환하려는 이영주 춘천지검장을 질책하는 등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이 지검장이 "정당한 지휘였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 지검장은 1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해 권성동·염동열 의원을 소환조사 하려고 했으나 법리검토가 미비한 상태였다"며 "(문 총장이)소환조사를 하지 말라고 했던 게 아니고, 증거를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과 염 의원 보좌관 박모씨가 구속되면서 수사에 활기를 보였고, 여세를 몰아 소환조사가 어려운 두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 보고를 했던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 지검장은 "정당한 지휘라서 따랐을 뿐 부당한 지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문 총장의 지적이 질책이라고 하면 질책이라고 할 수 있겠으나 자신이 받아들이기에는 정당한 지휘였다는 것이다.
이 지검장은 "지시대로 추가 증거 확보와 법리검토를 해서 염 의원을 소환조사했다"며 "소환조사를 하지 말라고 했으면 하지도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한 안미현(39·사법연수원 41기) 의정부지검 검사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문 총장 역시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수사를 요구했다.

안 검사는 문 총장이 지난해 권 의원을 소환 조사하려는 이 지검장을 호되게 질책하는 등 조사를 저지했다며 문 총장의 강요 혹은 직권남용 혐의점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검찰은 문 총장이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적이 전혀 없으며 증거를 더 확보하는 등 수사를 보강하라는 취지의 지시를 내렸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문 총장도 "질책한 적은 있으나 이견이 발생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고 이견을 조화롭게 해결해나가는 과정도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라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