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전종서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에 출연한 배우 전종서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15일 전종서는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날 유아인과 신예 전종서의 출국을 촬영해 보도하기 위해 많은 취재진들이 공항에 집결해 있었다.

유아인은 특유의 여유로운 미소를 띠며 공항에 들어섰다. 하지만 전종서는 인상을 쓰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걸었다.

'버닝'이 첫 출연작인 신인이기에 여유까지는 바라지 않지만 연예인으로서 에티튜드는 기대했다. 하지만 전종서는 여권과 옷으로 얼굴을 가리기 급급했다. 누군가는 '우는 것 아니냐'고 착각하기 까지 했다.
이는 지난해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로 칸 영화제에 참석하면서 공항에서도 밝은 미소를 보였던 김태리와 비교된다.

네티즌들은 "공항사진 보니 가관", "배우병 걸린건가?", "슬슬 연예인으로 익숙해가는 과정일 것", "화장도 안했는데 갑자기 사진기 들이대면 누가 좋아할까" 등의 엇갈리는 반응을 보였다.

전종서 측 관계자는 한 매체에 "전종서는 단편 영화나 연극 무대 등 그 어떤 활동도 하지 않은 진짜 신인"이라며 "갑자기 많은 취재진의 관심을 받게 돼 당황스러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화 '버닝'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유통회사 알바생과 동네 친구에게 정체 불명의 남자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이야기다. 이 작품은 10일 간의 칸 영화제 중 후반부에 공식 상영되며 전세계에 처음 베일을 벗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