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주 세미놀 카운티, 비트코인으로 세금 징수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지방 정부가 세금을 암호화폐로 낼 수 있도록 했다.

15일 외신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 주 세미놀 카운티는 재산세와 운전면허증, 신분증 수수료, 서비스 비용을 비트코인(BTC)과 비트코인캐시(BCH)로 걷기 시작했다. 카운티는 주의 하위 행정구역으로, 한국의 군(郡)에 해당한다.

암호화폐 지원을 위해 세미놀 카운티는 블록체인 지불결제회사인 비트페이와 계약을 체결했다. 세미놀 카운티가 주민으로부터 받은 비트코인과 비트코인캐시를 비트페이에 지급하면 비트페이가 다음 영업일까지 미국 달러로 환전해 카운티에 입금하는 방식이다.
조엘 그린버그(Joel M. Greenberg) 세미놀 카운티 세무사는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지불 방법에 암호화폐를 추가했을 뿐”이라며 “과다한 수수료를 없애고 지불 정확도와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세미놀 카운티는 암호화폐를 통해 사기, 신원 도용과 같은 신용카드 사용에 관한 위험도 없애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미국 각 지역에서는 암호화폐를 일상에서 활용하기 위한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월 애리조나 주에서는 주민들이 세금을 암호화폐로 낼 수 있도록 법안이 수정됐다. 주민들이 암호화폐로 세금을 내는 행위를 주 정부가 무조건적으로 허용하지는 않지만, 세무국이 비트코인 또는 라이트코인 등의 암호화폐로 세금을 받을 수 있는지 연구하도록 의무화했다.

캘리포니아 주 버클리시도 커뮤니티 프로젝트를 위한 공공 자금 지원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