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453,0009,000 2.03%) 회계처리 위반 여부를 심의하는 모든 과정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하겠다"고 15일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 정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감리위원회는 증선위 결정 전 자문을 받는 기구로 속기록 작성 의무가 없지만, 이번 건은 모든 내용을 속기록으로 남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외부 목소리를 충분히 경청하고 증권선물위원회 결정이 공명정대하게 이뤄지도록 각별히 노력해달라"고 김 부위원장에게 당부했다.
김 부위원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감리위와 증선위원회 절차를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민단체, 언론 등에서 제기한 이슈를 포함해 모든 쟁점들을 살펴보고, 이해관계자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결정을 내리겠다"며 "이를 위해선 감리위원, 증선위원들이 차분하게 안건을 검토하고 치열하게 토론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져야 한다"고 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해관계가 있는 인사를 제외하고 충분한 의견 청취 등을 약속한 대로 지킬 것"이라며 "회계개혁 성공과 제재조치 공정성 확보를 위한 정부의 의지와 노력을 믿고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