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윤석헌 신임 금융감독원장(사진)이 내부 조직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둘 것임을 강조했다.

윤 원장은 15일 취임 후 가진 첫 번째 간부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전 임직원이 흔들림 없이 금융감독기관으로서의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감독기관의 신뢰성은 엄정하고 책임 있는 업무수행을 통해 형성된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금융기관과의 관계를 잘 이끌어 금융시장의 발전을 도모하고 금융소비자 보호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감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선 금융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원활히 소통하고 긴밀히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금융감독·검사제재 프로세스 혁신 등 3대 태스크포스(T/F) 및 경영혁신 T/F 를 통한 감독역량 강화, 경영혁신 노력은 당초 계획대로 연속성 있게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금감원이 믿음직한 금융감독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구성원 모두의 지혜를 모아 나가자"고 언급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내달 미국이 정책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거시 건전성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금리인상 가능성 고조로 최근 미 달러화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경제 펀더멘탈이 취약한 신흥국을 중심으로 통화 가치가 절하되고 CDS 프리미엄이 큰 폭 상승하는 등 우려가 높아지는 상황이다.

이에 신흥국의 금융 불안이 심화될 경우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는 게 금감원의 판단이다.

윤 원장은 "취약 신흥국의 현황, 금융회사 익스포져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 할 필요가 있다"며 "시장관련 부서와 각 감독국은 가계부채 및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등 잠재리스크를 예의 주시하고 금융시장 및 금융회사 등에 대한 파급영향에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팩트에 기반한 생생한 금융경제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