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서 정신을 잃은 운전자를 고의 교통사고를 내 구한 '투스카니 의인' 한영탁 씨에게 현대차 측이 신형 벨로스터 지급을 결정했다. /사진=인천경찰청 제공,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을 멈추기 위해 고의 교통사고를 낸 '투스카니 의인' 한영탁(46)씨가 현대자동차 그룹으로부터 신형 벨로스터 차량을 선물 받는다.

지난 12일 오전 11시 30분경 제2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조암IC 전방 3km 지점을 지나다 코란도 스포츠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 받은 뒤 1.5km나 멈추지 않고 계속 전진했다.

코란도 운전자 A씨는 평소 지병을 앓아왔고 사고 전날 과로로 몸상태가 좋지 않아 운전 중 의식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투스카니 의인' 한영탁 씨는 경적을 울리며 A씨를 깨우려 했지만 차가 멈추지 않자 자신의 투스카니 차량으로 앞질러 길을 막았다.

한 씨는 A씨 자동차의 문이 열리지 않자 지나가던 트럭 운전자에게 휴대용 망치를 빌려 창문을 깨고 구출한 후 출동한 경찰과 구급대에 인계했다.
A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 중인 상태다.


이 고의 교통사고로 한씨는 A씨의 생명을 살리고,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일을 막아 내 네티즌들로부터 '의인'이라는 칭찬을 받았다.

경찰도 한영탁 씨의 용기와 희생으로 대규모 인명 피해를 촉발하는 연쇄 추돌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며 표창을 결정했다.

한씨의 자동차인 투스카니를 생산한 현대자동차 측은 당초 차량 수리비를 지급하려 했으나 한씨가 "크게 망가진 상태가 아니라 괜찮다"며 이를 거절하자 아예 올해 출시된 신형 벨로스터를 지급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