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다음 "모바일 첫 화면 뉴스 뺀다"
아웃링크에 관해서는 엇갈린 입장

'드루킹' 김동원씨(49·구속기소) 댓글 조작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네이버(770,0005,000 +0.65%)·다음·네이트 등 포털 3사로 확대되는 모양새다. 포털의 뉴스 편집과 댓글 조작에 대한 책임 논란이 네이버에 이어 포털 업계 2위인 다음까지 번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드루킹 일당은 2016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네이버 외에 다음과 네이트 기사에서도 댓글 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경찰은 다음과 네이트를 상대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섰다.

이를 두고 업계는 이번 경찰 수사에 대해 협력해야 한다면서도 포털 서비스 전반으로 논란이 확산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자칫 포털 산업의 위축으로 이어지지는 않을까하는 목소리도 감지되는 분위기다.

네이버는 이달 9일 이미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 콘텐츠를 제외하고 뉴스 편집을 원천 차단하겠다는 내용을 골자로 2차 개선안을 발표했다. 인공지능(AI)이 추천하는 뉴스나, 사용자가 원하는 언론사의 뉴스를 두번째 화면에서 볼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다음 또한 비판 여론을 의식해 관련 대응책을 마련해놓은 상태다.

다음은 네이버와 마찬가지로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 콘텐츠를 제외하고 AI가 추천하는 뉴스 콘텐츠를 배열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모바일 첫 화면에 '추천탭'을 신설하는 방식이다.

추천탭에는 뉴스를 포함해 카페·블로그·커뮤니티·동영상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띄운다. 뉴스와 관련해서는 자사 직원이 편집하는 것이 아닌, 카카오(115,0001,000 +0.88%)의 AI 엔진인 카카오i(아이)를 전면 적용한다.
뉴스 편집 이외에 '아웃링크'(기사 클릭시 언론사 홈페이지 연결)에 관련한 논란이 다음으로 옮겨 붙을지가 관건이다.

드루킹의 댓글 조작 사건이 불거진 뒤 포털 업계에서 가장 첨예한 대립이 있었던 부분이 아웃링크다. 정치권에서 아웃링크 의무적 도입을 주장하는 법안 발의도 이어지고 있다.

네이버는 이에 대해 구글식의 아웃링크를 원칙적으로 도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기본적인 원칙은 구글 방식의 아웃링크를 따르되 언론사와 이용자 등의 각기 다른 이해관계를 고려해 언론사와 개별 협의를 통해 아웃링크 전환을 추진하겠다는 것이 네이버의 설명이다.

다음은 아웃링크에 대해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최근 입장을 표명했다.

여민수 카카오 대표는 이달 10일 1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뉴스 편집, 실시간검색어에 대한 구체적인 변화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아웃링크에 대해서도 이용자 편익, 생태계에 미칠 영향을 지켜보고 판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서 카카오톡 채널 등에서 뉴스 아웃링크를 제공한 적이 있었지만 당사 운영 목적과 부합하지 않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이번 드루킹의 댓글 조작 사건이 포털 업계 전반의 위기가 될 수도 있다"며 "아웃링크의 경우 이용자와 언론사, 포털 등 업계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모아 신중히 고려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통신·IT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