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절반 가량은 ‘스승의날’을 맞아 방문하거나 인사를 전하는 선생님이 있었다. 재학 중인 대학의 교수보다는 고교 시절 은사를 많이 찾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은 대학생 578명 대상 설문에서 52.2%가 “스승의날에 따로 인사드리거나 찾아뵙는 선생님이 있다”고 답했다고 15일 밝혔다. 대학생들이 찾는 은사(복수응답)는 고교 시절 선생님(57.3%)이 가장 많았고 중학교·초등학교 선생님, 대학 교수님(12.6%) 순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대학생(87.5%)이 “인생의 스승이 필요하다”고 느끼고 있으며 △취업·진로 등 장래 문제로 고민할 때(29.4%) △심각한 고민에 대한 조언이 필요할 때(22.5%) △스스로에 대한 확신이 없을 때(13.6%) △중요한 결정을 앞두고 있을 때(12.5%) 인생 스승이 필요하다고 했다.

가장 필요한 스승으로는 ‘나의 가능성을 찾아내고 도전할 수 있게 도와주는 스승’(28.9%)과 ‘현명한 판단으로 방향을 제시해 주는 스승’(28.5%)을 들었다. 존경받는 스승의 덕목(복수응답)으로는 공감 및 소통능력(56.9%)을 첫 손에 꼽았으며 신뢰감·배려심·도덕성·겸손함 등이 뒤를 이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주로 교육 분야를 취재합니다. 인터뷰 '김봉구의 소수의견'과 칼럼 '김봉구의 교육라운지' 시리즈를 연재 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