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오픈 우승자 박상현, 3회 준우승 김경태 등 우승 경쟁
15일에는 최경주·박세리·박지은 등 '재능 나눔 행복 라운드'

올해로 22회째인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SK텔레콤오픈(총상금 12억원)이 17일부터 나흘간 인천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 하늘코스(파72·7천85야드)에서 열린다.

올해 대회에는 '탱크' 최경주(48)를 비롯해 지난해 준우승자 박상현(35), 이 대회에서 준우승만 세 번 한 김경태(32) 등 150명의 선수가 우승 상금 2억5천만원을 놓고 경쟁한다.

'디펜딩 챔피언' 최진호(34)가 같은 기간 유러피언투어 대회에 출전하느라 불참하지만 황중곤(26), 장이근(25), 이상희(26) 등 최근 코리안투어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선수들과 아마추어 국가대표 6명 등이 출전해 수준 높은 대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먼저 최경주는 2008년 이후 10년 만에 패권 탈환을 노린다.

후원사인 SK텔레콤이 개최하는 이 대회에 2008년부터 11년 연속 출전하는 최경주는 2003년과 2005년, 2008년에 이어 네 번째 우승컵에 도전한다.

이 대회에서 세 번 우승한 선수는 최경주가 유일하다.

최경주는 2017-2018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13개 대회에 출전, 7번 컷 탈락하며 부진한 성적에 그치고 있지만 지난해 이 대회 3라운드까지 3위에서 선두 경쟁을 벌이는 등 SK텔레콤오픈에서는 강한 모습을 보인 터라 올해도 팬들의 기대가 남다르다.

대회 3라운드인 19일은 최경주의 생일이기도 하다.

그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도 2라운드를 마치고 후배 선수들로부터 생일 축하를 받았다.

6일 끝난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우승한 박상현도 강력한 우승 후보 가운데 한 명이다.

올해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와 상금 순위 1위를 달리는 박상현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최진호에 이어 준우승했다.

박상현이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2014년 바이네르-파인리즈 오픈과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이후 약 3년 7개월 만에 코리안투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달성한다.

3년 7개월 전인 2014년 10월 2개 대회 연속 정상에 올랐던 선수도 박상현이었다.

박상현은 "코리안투어 첫 우승을 달성한 대회가 2009년 SK텔레콤오픈"이라고 소개하며 "2016년 3위, 지난해 2위였기 때문에 이제 우승만 남았다"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2014년과 2016년 이 대회를 제패한 김승혁(32)과 이상희도 우승 경쟁에 뛰어들 선수로 손색이 없다.

2011년, 2014년, 2016년 등 세 차례 준우승으로 강욱순(52)과 함께 이 대회 최다 준우승 기록을 보유한 김경태는 "우승이 없었지만 늘 좋은 스코어를 냈기 때문에 목표는 무조건 우승"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박상현과 연장전을 벌인 황중곤, 장이근의 성적에도 관심이 쏠린다.

개막 이틀 전인 15일에는 '재능나눔 행복라운드'를 통해 최경주, 박세리, 박지은 등 한국 골프의 전설들이 주니어 선수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프로그램이 진행됐고, 3라운드인 19일에는 유망주 선수들이 파 3홀에서 프로 선수들과 한 조로 경기하는 '프로를 이겨라(Beat the Pro)'가 열린다.

이밖에 2라운드에 빨간색 아이템을 착용하고 입장하는 선수 또는 갤러리의 수를 합산해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지원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 대회는 17일부터 나흘간 매일 오전 11시부터 골프 전문 케이블 위성 채널인 JTBC골프가 생중계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