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51,8001,800 +3.60%)가 사용하지 않는 기술을 중소·중견기업에 무료로 제공한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삼성전자의 미활용 기술을 중소·중견기업에 무료로 이전하는 `기술나눔사업`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술나눔은 대기업이나 공공연구기관이 보유한 미활용 특허를 중소·중견기업으로 이전해 기술경쟁력을 개선하고 미처 발견하지 못한 사업기회를 찾는 동반성장 사업이다.
이번에 개방하는 삼성전자의 기술은 가전, 디스플레이, 모바일기기, 반도체, 통신·네트워크 등 분야의 특허 1091건이다.

진흥원은 이전된 기술이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진흥원은 오는 16일과 24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설명회를 열어 이번에 공개하는 기술의 분석내용과 산업·시장 동향을 소개하고 삼성전자 담당자와 상담을 진행한다. 참여 신청은 오는 31일까지이며, 자세한 내용은 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