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병도 "당 협상 존중할 것…여야 청와대 회동 계획 아직 없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장기 파행중인 국회 정상화 방안 등 현안을 논의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민생 중심으로 한 국정 운영에 대해서는 당이 주도적 역할을 해야한다"면서 "당정청 간의 소통이 과거와는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 문제나 일자리, 여러가지 주요 정책에 대해 우리 당이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며 "과거와 다른 당정청 간 소통 체계도 새롭게 만들어 보고자 한다"고도 덧붙였다.

국회 교착 상황에 대해선 "정부가 시급하게 생각하는 추가경정예산 문제를 전혀 진전시키지 못하는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빠른 시일 내에 야당과 협의해 추경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친문(친문재인)' 핵심인 홍 원내대표는 "대통령께서 직접 격려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대통령께 인사를 꼭 전해주시기 바란다"며 문 대통령에게 인사도 전했다.
한 수석은 "당선되자마자 국회가 꽉 막혀 답답하실 텐데 추진력으로 잘 풀어나갈 것으로 믿고 있다"면서 "정부 출범 1년이 지났는데 아직 정부조직법이 완료되지 못했고, 국민투표법 개정이 무산돼 국민의 헌법적 권리가 보장되지 못한 아쉬움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청년 일자리 문제가 너무 심각해 위기 상황으로 보고 있다"며 "구조조정 지역에 대한 지원 문제가 시급한데 아직 추경 문제가 상임위에 상정도 되지 못해 어려움이 있다"며 조속한 추경 처리를 당부했다.

그는 이어 기자들과 만나 국회 상황과 관련해선 "지금 해법이 없다"며 "당에서 협상할 문제고, 당의 협상을 존중할 것"이라고만 언급했다.

한미정상회담 이후 여야대표 청와대 초청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제든 만날 생각은 있는데 현재는 계획이 없다"고 말했고, 민주당 신임 원내지도부 초청에 대해서도 "아직 그런 것은 없다"고 밝혔다.

한 수석은 문 대통령의 취임 축하 난도 함께 전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