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 '미운우리새끼' 캡처

정려원이 방송에서 "과거 불 같은 연애를 했다"고 밝혀 대상이 누구인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정려원은 "일을 좋아하는 편이지만 일이고 뭐고 다 때려치우고 사랑을 먼저 찾았던 시기가 있었다"면서 "내가 상대와 그의 부모님, 강아지와 할머니 수발까지 평생 들곘으니 그와 결혼하게 해달라고 매일 기도한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정려원은 "평소 기도를 안 하던 내가 우는 모습까지 보이자 어머니는 '사랑은 구걸이 아니다'라면서 '사랑은 같이 하고 같이 받는 것'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정려원은 "어머니의 말을 듣고 마음을 끊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이선미 여사는 "사랑은 찰나"라고 지적했다. 이옥진 여사 역시 "사랑은 바람"이라며 "세게 부는지, 잔잔하게 부는지의 차이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모두 지나가버리고 만다는 게 이 여사의 평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