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조회수 700만 돌파 '메가 히트'

SK하이닉스(69,800300 -0.43%)의 TV CF가 유튜브,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4월 말 공개된 광고 조회수가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합해 765만을 넘었다고 14일 밝혔다. SK하이닉스 광고는 ‘반도체 의인화’라는 독특한 방식을 택했다. 졸업식을 맞은 반도체들이 스마트폰, PC방, AI 등으로 보내진다는 스토리라인이다. 우주로 가는 반도체가 기뻐하고, PC방에 보내지는 반도체가 좌절하는 모습에서 웃음을 유발한다. 반도체가 세상 모든 곳에서 쓰인다는 메시지를 젊은 세대 트렌드인 펀(Fun) 코드에 잘 담아냈다는 평가다.

통상 광고업계에서 ‘SNS 히트작’ 기준은 조회수 200만이다. 광고 제작사인 이노션(56,300500 -0.88%) 관계자는 “아주 잘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는 광고들이 보통SNS에서 500만 정도의 조회수를 기록한다”며 “SK하이닉스처럼 B2B 기업의 광고가 ‘메가 히트’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이런 속도라면 1000만을 향해 갈 것으로 보인다” 고 언급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이번 광고는 반도체의 중요성을 알리고, 실력 있는 인재들에게 SK하이닉스를 ‘젊고 일해 보고 싶은 회사’라는 메시지를 주는데 역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타깃이 취업을 준비하는 20~30대 청년층인 만큼, SK하이닉스가 주력하는 미디어는 상당부분 유튜브 등 소셜 채널이다. SNS에서는 ‘하이닉스가 이런 광고를 만들다니’, ‘이게 뭐라고 감동적…’, ‘입사하고 싶다’ 등 여러 반응이 눈에 띈다.

‘우주로 가는’ 여자 주인공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이 광고의 주연을 맡은 최혜진(사진) 씨는 이전에 몇몇 CF에 출연한 것 외에는 거의 알려지지 않은 신인이다. 의외성을 주는 광고인 만큼, 젊고 신선한 모델을 기용했다는 것이 SK하이닉스의 설명이다.

김정기 SK하이닉스 홍보담당 상무는 “반도체 회사를 막연하게 딱딱한 기업으로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았는데, 이 광고를 보고 회사가 한층 친근하게 느껴진다는 반응이 많았다”며 “앞으로도 SK하이닉스의 반도체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미래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음을 알기 쉽게 보여주는 CF를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