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14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파르나스호텔에서 창립 4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협회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국가대표 감독을 지낸 박세리에게 공로상을 시상했다. 김성희 초대회장과 강춘자 수석부회장, 고(故) 한명현 수석부회장, 고 구옥희 회장은 특별공로상을 받았다. 왼쪽부터 김성희 초대회장, 김상열 호반건설 회장, 윤세영 태영그룹 회장, 조동만 전 KLPGA 회장, 양휘부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회장, 김기웅 한국경제신문 사장.

강은구 기자 egg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