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청담동 ‘삼성청담공원’아파트는 이름에서 보듯 청담공원을 끼고 있는 숲세권 단지다. 1999년 8월 입주했다. 최저 5층~ 최고15층, 8개동 391가구, 전용면적 59, 84, 107㎡로 구성됐다. 용적률은 271%, 건폐율은 26%다.

최근 리모델링 추진위원회가 출범했다. 각 세대에서 지하주차장이 바로 연결되지 않는 등의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 리모델링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이 단지는 경사진 언덕에 자리 잡고 있다. 도산대로 쪽 북쪽으로는 경사도가 좀 있지만, 학동로 남쪽은 완만하다. 전용 107㎡ 주택형인 103동과 104동에서는 청담공원을 내려다보면서 남쪽 방향 조망이 우수하다.

교통여건도 뛰어나다. 영동대로와 도산대로를 통해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분당수서도시고속화도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대중교통도 잘 갖춰져 있다. 도보 5~6분거리에 지하철 7호선 청담역이 있다. 청담동 명품거리와도 바로 인접해 있다.
단지 앞 청담공원을 비롯해 분당수서고속화도로 아래 통로를 통해 한강변에서 산책을 즐기기 좋다.

생활편의시설도 양호하다. 코엑스몰 현대백화점 갤러리아백화점 강남구청이 인근이다. GTX 노선이 지나는 영동대로 지하화 계획의 수혜도 기대하고 있다.

초등생 자녀는 청담초에 배정된다. 버스로 두 정거장 거리다. 걸어 다니기에는 조금 먼 편이다. 청담중 영동고 경기고 청담고 등의 학군이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전용 59㎡가 1월(11층)에 10억원, 84㎡ 13층은 2월에 13억1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전용 107㎡는 지난해 12월 12억(1층)에서 13억8000만원(6층)에 손바뀜했다.

심재문 기자 ps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