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우미9' 이현이

모델 이현이가 혹독했던 슈퍼모델 합숙시절을 회상했다.

7일 밤 9시 방송되는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 패션앤 ‘마마랜드2’에서는 워킹맘 김나영-김성은-이현이의 다섯 번째 이야기가 전해진다.

이날 방송에서 이현이는 2005년 한중 슈퍼모델 선발대회 동기인 지소연과 만나 홍대 나들이에 나섰다. 모델 동기의 카페 오픈을 축하하기 위해 카페를 방문한 이현이와 지소연은 5년 만에 모델 동기를 만나 할리우드 리액션을 선보이며 끈끈한 동기애를 자랑해 김성은과 김나영의 부러움을 샀다.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인 이들은 과거 치열했던 모델 선발대회 합숙 시절을 회상하며 아연실색했는데, 당시 매일 윗몸일으키기 1000개, 복근 운동 1000개 등 격한 운동을 해야 했기 때문.

이현이는 “지금 다시 하라면 할 수 있을 것 같아?”라고 묻자 지소연은 경악하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또한, 훈련에 지각하면 혹독한 대가를 치러야 했는데, 이를 듣던 김나영은 “군대예요?”라며 엄격한 모델 훈련에 혀를 내둘렀다.

이현이의 험난했던 모델 합숙 시절 에피소드는 14일 월요일 밤 9시 패션앤 ‘마마랜드2’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