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이하 KTL, 원장 정동희)은 14일부터 18일까지 KTL 서울분원에서 물 재이용 국제표준화회의를 개최한다.

물 재이용 및 수처리 시스템 분야 기업들의 기술 및 수출지원을 위한 회의로 국제표준화기구(ISO) 물 재이용 분과(TC 282)의 국제표준화 총회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KATS)과 공동으로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국제표준화기구(ISO) 물 재이용 분과(TC 282)에 제안한 ‘물 재이용을 위한 고도산화공정(AOP) 성능평가방법’이 국제 표준안으로 지난 4월 공식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고도산화공정(AOP) 성능평가방법은 물 재이용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유해물질 제거 공정에 대한 처리효율 측정방법을 표준화하는 기술로 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정보 제공과 동시에 수처리 시스템의 성능평가에 대한 기준을 마련해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게 된다.

이번 회의에는 캐나다, 프랑스 및 일본 등 약 14개국 50여명의 물 재이용 국제전문가들이 참가해 물을 여과하는 멤브레인(membrane)기술, 오존 및 자외선(UV) 소독기술 등 물 재이용을 위한 국제표준화 방안에 대해 5일간 토의하게 된다.

KTL 조연행 환경기술본부장은 “21세기의 파란황금(Blue Gold)이라고 불리고 있는 세계 물 산업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물 재이용 기술의 국제표준화를 지속 추진할 것”이라며 “국가 물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지원으로 세계 수준의 원천 기술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국제 표준안으로 채택된 ‘물 재이용을 위한 고도산화공정 성능시험방법 표준개발’연구는 KTL(환경융합기술센터 박찬규 책임연구원),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건설환경공학과 김형일 교수), 수처리 전문기업 ㈜RED(이창규 대표이사)의 산·학·연 컨소시엄 연구팀의 성과다. 앞으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수처리 기술 및 물 재이용 분야에 표준을 확대하는 한편 선진국형 표준 대응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다. 진주=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