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장기용이 진기주와 로맨스 연기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드라마는 희대의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허준호)의 아들이자 경찰 채도진(장기용)이 피해자의 딸로 톱배우가 된 한재이(진기주)와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드라마 '고백부부', '나의 아저씨'를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힌 장기용은 경찰 대학 출신의 에이스 경찰 채도진 역을 맡아 공중파 주연 신고식을 치른다.
장기용은 '이리와 안아줘' 출연 이유로 대본을 꼽았다. 그는 "로맨스와 스릴러를 빠르게 넘나드는 데 매료가 됐다"며 "어린시절 윤나무, 성인 채도진을 맡아 아버지에 대한 상처를 극복하고 경찰이 되는 과정을 어떻게 연기할 수 있을지 궁금해서 욕심을 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와 함께 올해 가장 핫한 배우로 꼽히는 진기주와 연기 호흡에 대해 "처음 뵀을 때 '미스티'와 같이 차가운 이미지인 줄 알았는데 실제로는 잘 웃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라고 말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한 살인사건으로 인해 엇갈린 삶을 살게 된 남녀의 기구한 운명을 그리며, 불완전한 관계 속에서 희망을 찾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압구정 백야', '제왕의 딸 수백향' 공동 연출했던 최준배 감독과 이아람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16일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