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진기주 /사진=변성현 기자

'이리와 안아줘'의 최준배 감독이 신인 배우 장기용, 진기주를 주연으로 발탁한 이유를 밝혔다.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드라마는 희대의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허준호)의 아들이자 경찰 채도진(장기용)이 피해자의 딸로 톱배우가 된 한재이(진기주)와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이날 최준배 감독은 장기용, 진기주를 메인 남녀주인공으로 캐스팅 한 것에 대해 "역경을 헤치고 일상의 행복을 찾고자 하는 이야기라 긍정적인 에너지가 있는 배우를 찾았다"라며 "두 배우는 굉장히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진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파격 캐스팅이라고 하는데 막상 드라마를 보면 그런 우려를 금방 떨칠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있다"라며 "비주얼도 훌륭하고 드라마에서 요구하는 면들을 갖추고 있다. 꿈 꾸던 캐스팅이라 만족스럽다"고 덧붙였다.

‘이리와 안아줘’는 한 살인사건으로 인해 엇갈린 삶을 살게 된 남녀의 기구한 운명을 그리며, 불완전한 관계 속에서 희망을 찾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압구정 백야', '제왕의 딸 수백향' 공동 연출했던 최준배 감독과 이아람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16일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