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허준호가 로맨스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드라마는 희대의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허준호)의 아들이자 경찰 채도진(장기용)이 피해자의 딸로 톱배우가 된 한재이(진기주)와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허준호는 남녀 주인공 사이의 ‘키맨 역할’이자 극에 등장하는 중요한 사건의 장본인으로 소름 연기의 진수를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또 후배들을 이끌며 작품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줄 것으로 예상된다.

허준호는 "우리 작품은 아름답고 애절한 이야기"라며 "젊은이들이 어떤 역경도 이겨내고 승리하는 로맨스물"이라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이어 "캐스팅이 잘 안되던 멜로 드라마에 캐스팅 되어 감사하다"라며 "후배들을 최대한 괴롭혀서 드라마를 재밌게 만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허준호는 또 "시청자를 안아주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시청자도 우리를 안아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리와 안아줘’는 한 살인사건으로 인해 엇갈린 삶을 살게 된 남녀의 기구한 운명을 그리며, 불완전한 관계 속에서 희망을 찾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압구정 백야', '제왕의 딸 수백향' 공동 연출했던 최준배 감독과 이아람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16일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