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가장 핫한 신인 여배우 진기주가 공중파 드라마에 주연 자리를 꿰찬 소감을 밝혔다.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드라마는 희대의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허준호)의 아들이자 경찰 채도진(장기용)이 피해자의 딸로 톱배우가 된 한재이(진기주)와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진기주는 드라마 '미스티', 영화 '리틀 포레스트'에서 도도한 아나운서와 시골 처녀 역을 소화하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눈도장을 받았다. 그는 이 드라마에서 부모님을 죽인 원수의 아들 채도진을 다시 사랑하게 되는, 자뻑 충만한 인기 배우 한재이 역에 도전한다.

이날 진기주는 "부담감이 굉장히 크지만 그만큼 즐거운 마음도 크다"라며 "현장에 있을 때 요즘 가장 행복한데 그 감정에 집중하며 연기 중이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진기주는 이어 "대본을 읽고 며칠 동안 대본 밖으로 나오지 못했다. 낙원(한재이 과거 이름)이 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감사하게도 기회를 주셔서 덥썩 행복하게 잡았다"고 설명했다.

진기주는 장기용과 호흡에 대해 "아직까지 촬영이 많지는 않았지만 편안하고 호흡이 잘 맞다"라며 "장난기가 많아 편안하게 해준다. 딱 봐도 나무여서 감사하게 낙원으로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한 살인사건으로 인해 엇갈린 삶을 살게 된 남녀의 기구한 운명을 그리며, 불완전한 관계 속에서 희망을 찾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압구정 백야', '제왕의 딸 수백향' 공동 연출했던 최준배 감독과 이아람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16일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