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8명 "국회 파행,
의원 세비 반납해야"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김경진 의원 (사진=연합뉴스)

국민 10명 중 8명꼴로 '국회의원들이 국회 파행에 책임을 지고 세비를 반납해야 한다'는 데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11일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에 따르면 국회 파행과 관련해 '무노동 무원칙을 적용해 세비를 반납해야 한다'는 응답은 81.3%로 나타났다.

13.2%의 응답자는 '정치활동을 하고 있으므로 세비는 지급해야 한다'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40대(90.6%), 20대(90.4%)에서 세비 반납 찬성 의견이 90%를 넘었고, 30대(80.5%), 50대(80.1%), 60대 이상(69.0%)에서도 반납 의견이 다수였다.

한편 김경진 민주평화당 의원은 지난 9일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세비 반납에 관한 얘기를 나누던 중 "국회 회의는 열렸지 않았지만, 저는 오늘 어버이날이어서 지역 복지관 세 군데 갔다 왔다. 점심에는 지역 노총 분들 만나서 간담회 했다. 지역분들 얘기 듣고 서울로 부랴부랴 올라왔다"면서 "국회는 열리고 있지 않지만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국회의원으로서 술 먹고 낮에 주무시다 오신 분 있냐? 물론 낮술 먹는 국회의원도 있을 거다. 저도 어떤 때는 낮술 먹었던 적도 있다. 대체로 국회가 안 열려도 누군가는 만나서 의견을 청취하고, 누군가로부터 보고를 받고, 행정부처와 관련된 정책에 대해서 연구하고 검토한다"면서 세비 반납에 부정적 의견을 답했다.

김 의원은 "대한민국 국회의원 정도라면 어영부영 노는 국회의원은 없다고 본다"면서 "세비 반납 안할 것이다. ‘나는 이렇게 일했다’고 정세균 의장께 말하겠다"고 주장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