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여객기, 터키 활주로 이동 중 충돌
아시아나 여객기, 터키항공과 충돌…인명피해 없어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터키 이스탄불 공항에서 다른 항공기에 충돌해 화재가 났다.

13일(현지시간) 오후 5시 30분 이스탄불 아타튀르크국제공항을 출발해 서울(인천)으로 갈 예정이던 아시아나항공 OZ552편 에어버스 A330기종 항공기가 활주로로 이동하던 중 날개로 터키항공 에어버스 A321기종 항공기 꼬리 부분을 치고 지나갔다.

이 사고로 터키항공 항공기의 꼬리부분 스태빌라이저(꼬리 부분의 균형을 잡는 수직날개)가 완전히 잘려 날아가고, 화재가 발생했다.
일간 하베르튀르크 등 터키 언론 이 사고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도 파손됐다고 보도했다.

터키 언론이 공개한 사고 영상을 보면 아시아나항공 비행기가 이동하면서 정지 상태로 보이는 터키항공 항공기의 꼬리를 치고 지나가는 것처럼 보인다.

사고를 당한 터키항공 비행기는 나란히 서 있는 다른 항공기보다 이동경로 쪽으로 돌출한 채 세워져 있는 듯한 모습이다.

화재는 공항 소방당국에 의해 꺼졌으나 항공편 취소로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MBC 뉴스 화면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영상 유튜브 AIRKURE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