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현역 사거리 상권은 7호선 논현역을 중심으로 두터운 배후 주택가와 인근 오피스 타운으로 인해 상권 수요가 풍부한 지역이다. 강남대로를 따라 고층 빌딩들이 즐비하고 이면에는 직장인들의 수요를 뒷받침하는 먹자 상권이 형성돼 있다. 논현역을 중심으로 학동로를 따라 동쪽에는 논현 가구거리가 있으며, 남쪽으로는 영동시장과 논현 먹자골목이 위치해 있어서 복합적인 상권이 형성돼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현재도 상권의 발달로 꾸준히 지가가 상승하고 있는 지역이며, 2022년으로 예정되어 있는 강남역~신사역 신분당선 연장과 인근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등 여러 개발호재에 따른 수혜가 기대되는 곳이다.

A지역은 강남대로변으로 고층 건물들이 들어서 있고 대기업 사옥 및 금융관련 업종들이 입점 되어 있다. 대부분 오피스 상권으로 주말보다는 주중 상권이 더 활발한 특징을 갖고 있는 상권이다. 이 지역 빌딩매매 사례로는 강남대로 이면에 위치한 임대수익용 건물이 3.3㎡당 5598만원에 매매 됐다.

B지역은 학동로를 따라 학동역 방향으로 논현 가구거리가 형성되어 있다. 논현 가구거리는 1970년대부터 형성되기 시작해 1996년 가구 문화 특화거리로 지정되면서 가구거리로써 더욱 활발히 발달됐다. 가구거리를 따라 이면에는 디자인, 스튜디오, 기획사 사무실 등이 입점 돼있다. 이 지역 빌딩매매 사례로는 강남대로 이면에 위치한 임대수익용 건물이 3.3㎡당 6286만원에 매매 됐다.
C지역은 대로변을 따라서 역시 금융 관련, 대형병원, 의류브랜드 업체들이 입점 되어 있으며 이면에는 빌라, 아파트 등 다가구 주택이 밀집된 주거 상권이 형성돼 있다. 다른 지역에 비해 상권 형성이 더딘 편이나 이면 도로를 따라 서서히 상권이 퍼져 나가는 지역이다. 이 지역 빌딩매매 사례로는 사평대로 이면에 위치한 재건축 부지용 건물이 3.3㎡당 4157만원에 매매 됐다.

D지역은 강남대로 이면으로 신논현역까지 영동시장과 논현 먹자골목이 형성돼 있어 20대 젊은 세대부터 직장인들까지 선호하는 먹자 상권이다. 따라서 유동인구가 강남역 못지않게 활발한 지역으로 현재도 상권이 퍼져 나가는 특징을 갖고 있다. 이 지역 빌딩매매 사례로는 학동로 이면에 위치한 투자용 건물이 3.3㎡당 6508만원에 매매 됐다.

자료 제공 : 원빌딩부동산중개

한경부동산 hkl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