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홈페이지 자료 분석…'세월호법 폐지법' 등에 작업 정황

더불어민주당 이재정·박주민 의원은 11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처럼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를 이용한일부 극우단체 회원의 댓글 작업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두 의원은 국회 사무처가 제출한 '국회 홈페이지 입법예고시스템 의견등록의 통계 자료', 즉 국회 홈페이지 댓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박근혜를 사랑한 사람들의 모임'(박사모)과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등 극우성향 모임 회원들의 이 같은 정황을 적발하고 당의 고발과 별도로 추가로 고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이미 지난 2월 박사모 등의 매크로 사용 의혹과 관련한 고발장을 경찰에 낸 바 있다.

두 의원은 "2017년 1월을 기준으로 가장 많은 의견이 등록된 법안을 살펴본 결과 매크로 사용이 없이는 불가능한 의견작성 행위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런 불법행위는 그동안 알려진 대로 박사모, 일베 등 극우단체들의 매크로 사용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이 대표 발의한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폐지법률안'과 이 의원이 대표 발의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 법률안'에서 매크로 작업 정황을 발견했다고 두 의원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