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블록체인으로 실제 생산효과 창출할 것"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플랫폼 개발사 에드라코리아가 ‘에드라 블록체인 기술연구소’를 출범했다고 11일 밝혔다.

에드라 블록체인 기술연구소는 임석훈 연구소 소장을 필두로 현재 특허출원 중인 ‘논리 분배형 블록체인 원천 기술’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 개발과 연구활동을 추진한다. 에드라 블록체인 기술연구소는 ▲로직형 블록체인 분산기술 ▲분산형 장부처리 보안 기술(3 way confirm) ▲ 실시간 블록체인 트랜잭션 알림 기술 ▲사이드체인 응용 이종 블록 전환 기술 등 원천기술을 보유한 총 5개의 특허를 출원 중이다.

에드라 블록체인 기술연구소는 ▲에드라 모바일 마이닝 ▲에드라 전자지갑 ▲에드라 플랫폼(포인트, 마일리지, 코인)을 통해 통신료 무료화 기반인 차세대 블록체인 시대를 주도하고 모바일 생태계를 혁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에드라코리아는 기존 블록체인 검증시스템인 POW(작업증명), POS(지분증명) 방식에서 벗어나 탈 중앙화를 통한 로직형(논리분배) 분산 기술로 모바일 디바이스 기반 다양한 플랫폼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임석훈 소장은 “블록체인 기술을 핵심으로 플랫폼, 미들웨어, 핀테크 기술을 융합해 융복합형 4차 산업의 선도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블록체인이 투자의 영역에 머물지 않고 실제 통신비를 0원까지 줄여주는 등 실제 생산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