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문 대통령, 드루킹 알고 옹호했나"
유승민 "문 대통령 수사는 당연…대선 불복 생각조차 한 적 없다"


바른미래당은 11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 특검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수사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이 특검을 극도로 거부하는 원인이 문 대통령에 있다는 사실을 이제야 느낀다"며 "본인의 적폐는 은폐하기 급급하고 남의 적폐만 청산하려는 자세는 정치보복이 아니냐는 의심을 떨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드루킹 사건으로 대선 부정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심이 짙어지고 있다"며 "대선에 부정이 없다는 것을 밝히고, 정권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대통령도 수사대상에서 제외될 수 없다"고 밝혔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국민과 야당의 정당한 요구를 대선 불복이라고 말하는 것은 이명박·박근혜 정권이 했던 것과 똑같은 짓"이라며 "도대체 누가 대선 불복을 한다는 말인가.
대선 불복을 생각조차 해본 적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는 문 대통령과 가장 가까운 사람"이라며 "문 대통령과 민주당 핵심인사들이 알고 있었는지, 지시나 공모 사실이 있었는지 수사하는 것은 당연한 일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대선 경선 과정에서 문재인 후보는 문자폭탄 비방 댓글에 대해 '경쟁을 흥미롭게 하는 양념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며 "드루킹 게이트가 터지고 보니 문 대통령이 드루킹 활동을 알고 옹호한 게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은 특검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대선 불복을 선언할 의사가 없다.

여전히 문 대통령을 인정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가 위협당한 중차대 사안 앞에서 언제까지 침묵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