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3%를 재돌파했다. 지난달 25일에 2014년 1월 이후 처음으로 3%를 돌파한 후 2%대로 내려앉았다가 다시 상승한 것이다.

9일(현지시간) 뉴욕 채권시장에서 10년 만기 국채금리는 전날보다 0.038%포인트 오른 3.0061%였다. 지난달 25일에 2014년 1월 이후 처음으로 3%를 돌파한 후 2%대로 내려앉았다가 다시 상승해 3%를 넘어선 것이다.

미 재무부가 이날 진행한 250억 달러 규모의 10년물 국채 입찰 수요는 견조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란 핵합의 탈퇴 선언에 따른 유가 급등으로 물가상승 관측이 커지면서 국채 가격이 떨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71.14달러로 3.01% 올랐고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 브렌트유는 77.21달러로 3.15% 치솟았다.

유가 급등은 국채 금리상승과 함께 달러화 강세의 요인으로도 작용했다. 고유가가 물가를 끌어올리면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 인상을 촉진할 뿐 아니라 이란 핵합의가 흔들리고 중동 정세가 불안해지면 유럽 경제에 대한 우려가 커져 유로화 약세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달러지수는 연일 연중 최고치를 경신하며 현재 93.1까지 올랐다. 달러 강세와 미국의 긴축 정책, 금리상승이 맞물려 돌아간다는 점에서 모두 신흥국 금융시장에 부담을 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