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영상] ‘검법남녀’ 정재영 “재밌고 디테일한 표현에 반해 출연 결심”

배우 정재영이 MBC 드라마 ‘검법남녀’에 출연한 이유를 전했다.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노도철 PD를 비롯해 배우 정재영, 정유미, 이이경, 박은석, 스테파니 리가 참석했다.

이날 정재영은 드라마 출연 계기에 대해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부터 굉장히 재미있었다”면서 “디테일한 점이 좋았다. 제가 경험이 없음에도 신기하고 이런 세계가 이렇게 그려지는 구나 싶었다. 지루하지않고 2부 만에 새로운 사건으로 접어드는 걸 보니 흥미로웠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캐릭터도 많이 끌렸고 감독님도 자신감이 있으셔서 안하면 후회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고민을 많이 하지 않았던 것 같다”면서 “그 느낌이 맞았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MBC ‘검법남녀’는 피해자를 부검하는 괴짜 법의학자 백범(정재영)과 가해자를 수사하는 초짜 검사 은솔(정유미)의 특별한 공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14일 첫 방송 예정이다.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