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대북 제재 이행을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합의했다.

백악관은 8일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이날 전화통화를 통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양국 정상이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영구적으로 폐기할 때까지 대북 제재 이행을 지속하는 데 합의했다"며 이른바 'PVID'(영구적이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폐기)를 다시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