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9일 주행 성능을 강화한 2018년형 쏘나타 뉴 라이즈 택시(사진)를 출시했다.

2018년형 쏘나타 뉴 라이즈 택시는 2.4L 엔진이 낼 수 있는 것과 동일한 토크를 발휘하는 게 특징이다. 이와 함께 새로운 6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린다.

또 앞뒤 바퀴 브레이크 시스템을 강화하고 주행하면서 후방카메라로 주변을 살필 수 있는 기능(DRM)도 적용했다. 운전석 열선·통풍 시트 등은 옵션(선택 사양)으로 분리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택시 운전사와 시장의 요구 사항을 반영한 결과”라며 “내구성과 주행 성능 등을 개선해 실속을 키웠다”고 설명했다. 판매 가격은 트림(세부 모델)별로 1680만~2288만원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박상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