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의 200여곳이 넘는 유치원에서 라돈(Radon) 농도가 권고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나 학부모들의 안전불감증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라돈은 세계보건기구(WHO)가 폐암 발병의 주요 원인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입수한 ‘2017년 전국 국공립단설·병설유치원별 라돈 측정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이 된 4700여개 유치원 중 권고 기준치인 148Bq/㎥(베크렐)을 초과한 유치원은 총 225개로 확인됐다.

전국에서 라돈 권고 기준치를 초과한 유치원이 가장 많은 지역은 ‘강원도’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261곳 중 99곳(33%)의 유치원이 기준치를 초과했다.
상위 5개 유치원이 모두 강원도 소재의 유치원이었는데 태백의 미동초등학교 병설유치원(2034.3Bq/㎥)은 기준치의 14배에 달해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통리초등학교 병설유치원(1793.3Bq/㎥)과 당림초등학교 병설유치원(1485.6Bq/㎥)에서도 기준치의 10배가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

교육부는 지난 2016년 9월 1일 개정된 ‘학교보건법 시행규칙’에 따라 전국 모든 학교와 유치원을 대상으로 라돈 점검을 실시하고 있지만, 병설유치원의 경우 유치원의 측정값이 아닌 초등학교 측정값으로 대신하고 있어 정확한 측정이 어렵고 사립유치원의 라돈 농도는 취합조차 되지 않아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분석이다.

신 의원은 “유치원에 다니는 어린이들에게 라돈은 더욱 치명적”이라며 “교육부는 병설유치원도 필수 측정 장소로 지정하는 등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유치원 라돈 관리의 대책 마련에 서둘러야 한다”고 당부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