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동원이 제71회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강동원은 지난 8일 오후(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진행된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에 모습을 드러냈다.

강동원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9일 "강동원이 영화 홍보 차 칸에 방문했는데 이 소식을 접한 칸영화제 측이 개막식에 초청해 VIP 자격으로 참석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국배우로는 유일하게 등장해 화제를 샀다.

강동원은 현재 해외에서 미국 재난 영화 '쓰나미 LA'(감독 사이먼웨스트)를 촬영 중이다.

강동원의 첫 할리우드 진출작인 '쓰나미 LA'는 미국 LA에서 역사상 가장 큰 쓰나미가 도시를 강타하고 대량 살상을 초래한다는 내용의 재난영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