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특보 화면 사용 '파문' /사진=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 이영자 방송분에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장면을 편집, 사용해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는 직접 만든 화분을 판매하고 아이티 어린이들을 후원하는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이영자는 다른 매대에서 판매 중인 어묵을 맛을 보더니 너무 맛있어서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문제는 이영자의 이 모습을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MBC에서 방송한 특보에 '세월호'를 '이영자'로 수정해 붙인 것.

뿐만 아니라 제작진은 앵커 뒤에 보이는 세월호 사진도 블러 처리했다.
세월호와 어묵을 묶어 편집한 부분은 과거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 베스트' 일부 회원이 어묵에 세월호 희생자를 빗대어 모욕한 부분을 연상하게 한다.

공개된 후 시청자 게시판에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제작진은 방송 다시보기 서비스에서 해당 장면을 삭제했다.

네티즌들은 "이건 실수가 아니라 고의", "편집한 사람 일베충 인정?", "와, 미쳤다 영자 언니한테 불똥 튈까 무섭다", "어묵을 떠나 예능에서 세월호 사건을 배경으로 넣다니,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논란이 일자 제작진은 9일 "세월호 피해자 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편집 과정을 엄밀히 조사한 후 이에 합당한 책임을 지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작진에 따르면 논란이 된 장면은 자료 영상 담당 직원에게 모자이크 처리된 채 전달 받았고 이를 인지 없이 사용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