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는 이달부터 ‘초등 돌봄교실 과일간식 지원사업’을 통해 돌봄교실을 이용하는 도내 468개교, 1만5천명에게 신성 과일을 무상 제공한다.

8일 경북도에 따르면 과일간식 지원 사업은 최근 사회문제로 두된 아동‧청소년의 비만을 해소하고 과일 섭취를 통한 어린이 식습관 선과 건강증진, 국산 제철과일의 안정적인 소비 확대를 위해 추진한다.

학생들의 건강과 과일소비 촉진을 위해 총사업비 9억 4600 원을 투입, 시군별로 가공업체 선정결과에 따라 5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며, 도내 모든 시군의 초등학교 돌봄교실에 과일 간식을 공급한다.

학생 1인당 1회 150g씩, 주 1회, 연간 30회 제공되며, 조각과일을 컵,파우치 등 신선편이 형태로 가공하여 어린이들이 쉽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

과일간식은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어린이에게 제공하기 위해 친환경이나 GAP(우수관리) 인증을 받은 국내산 제철과일 10종 이상을 원재료로 사용하며, HACCP(안전관리) 인증을 받은 과일간식 가공 업체를 통해 학교에 공급할 예정이다.

과일간식을 가공하는 업체는 지난 3월 농식품부가 공모를 통해 위생적으로 안전하게 제조․공급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업체를 심사를 거쳐 선정․고시했다. 경북산 과일의 판로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장선중 경북도 FTA농식품유통대책단장은 “이번 과일간식 지원사업이 수입과일 증가에 따른 도내산 과일의 소비를 촉진하고 성장기 학생들 에게 균형 있는 영양 공급으로 건전한 심신발달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점차적으로 공급대상을 확대해 모든 학생들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